일본 가고시마 사쿠라지마에서 화산 분화
상태바
일본 가고시마 사쿠라지마에서 화산 분화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2.07.25 06:56
  • 댓글 0
  • 트위터 386,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화구에서 2.5km 부근까지 잔해 날아가
분화 경계 수준 최고 레벨 5 '대피'로 발령
일본 기상청은 지난 24일 오후 8시5분께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의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분화했지만 인근 마을에서 즉각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가고시마현 다루미즈에서 촬영한 분화의 모습. 다루미즈=AP
일본 기상청은 지난 24일 오후 8시5분께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의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분화했지만 인근 마을에서 즉각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가고시마현 다루미즈에서 촬영한 분화의 모습. 다루미즈=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24일 밤 일본 가고시마 현의 사쿠라지마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일어나 분화구에서 2.5km 부근까지 잔해가 튀었다.

일본 기상청은 사쿠라지마에 분화 경보를 발표하면서 분화 경계 수준을 가장 높은 레벨 5의 '대피'로 높였다. 또한 분화구에서 3km 이내의 거주 지역에 사는 주민들에게 엄중한 경계를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8시 경 사쿠라지마 난가쿠산 정상 화구에서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해 비산하는 돌 잔해가 분화구 동쪽에서 남동 방향으로 날아가 2.5㎞ 부근까지 도달했다.

기상청은 그러나 사쿠라지마의 지각 변동 등의 관측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914년 58명이 사망한 다이쇼 분화와 같은 대규모 분화가 임박한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이 전국 화산에서 2007년 분화 경계 레벨을 도입한 이후 레벨을 5로 높인 것은 2015년 가고시마현의 구치노에라부 섬 이후 두 번째다.

가고시마 시는 가장 높은 레벨 5인 대피로 격상됨에 따라 오후 10시 20분 이 지역 총 33가구 51명에게 대피 지시를 내렸다.

시에 따르면 오전 1시 기준으로 4km 남짓 떨어진 대피소 노인복지센터에 23가구 35명이 대피하고 있다. 또 대피소 이외 지역으로 이동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고시마 현 경찰 본부와 가고시마 시 소방국에 따르면 24일 오후 9시 20분 현재 피해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사쿠라지마 남서부에 있는 사쿠라지마 병원에 따르면 분화에 의한 부상자는 없다.

기상청에 따르면 사쿠라지마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섬 내에 설치한 경사계와 신축계에서 산체의 팽창을 나타내는 약간의 지각변동이 관측되고 있으며, 이달 20일 오후 3시경부터는 변화가 대체로 정체된 상태가 지속됐다고 한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