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완화' 정부 발표에 서울 아파트 매물 3% 이상 증발
상태바
'종부세 완화' 정부 발표에 서울 아파트 매물 3% 이상 증발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07.25 13:25
  • 댓글 0
  • 트위터 385,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1일 종부세 완화 세제개편안 발표
발표 5일 만 서울 25개구 모두 매물 감소
"지방·저가주택 다주택자 매물 거둬갈 듯"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정부가 종합부동산세를 완화하는 취지의 세법개정안을 내놓은 뒤 서울 아파트 매물이 3%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들이 보유세 절감 기대감에 매물을 다시 거둬들이면서 부동산 거래시장은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부동산 빅데이터 어플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6만2709건으로 파악됐다. 세법개정안 발표 전날인 지난 20일(6만4668건)에 비해 약 3.1% 감소한 수준이다.

서울 지역 내 25개구는 모두 매물이 감소했는데 지역별로는 서울 중구가 814건에서 770건으로 5.5% 감소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이어 서초구(4294건→4098건)가 -4.6%, 구로구(3063건→2947건)가 -3.8%로 뒤를 이었다.

그마저도 서울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율이 가장 낮은 지역에 속했다. 전국에서는 광주(1만2416건→1만1791건)가 -5.1%로 매물이 가장 큰 비율로 줄었다.

뒤이어 강원(8707건→8309건)과 인천(2만7765건→2만6511건)이 각각 -4.6%의 감소율을 보였다. 또 경기(12만5312건→12만0477건)는 매물이 약 5000개나 줄어 -3.9%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1일 종부세 과세 기준을 주택 수에서 가액 기준으로 바꾸고, 다주택자의 중과세율을 폐지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세제개편안을 발표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다주택자가 부담하는 종부세율은 현재의 절반인 0.5~2.7%로 낮아진다. 세율 조정안은 빨라야 연말께 개정이 이뤄지는 만큼 내년부터 반영될 전망이다. 종부세 기본공제금액도 내년부터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이번 세제개편으로 일부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갈 수는 있지만, 부동산 시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방이나 저가주택을 복수로 보유한 다주택자들은 매물을 거둬들일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다만 일정 금액대 이하의 구간에 포함돼 다주택자도 1주택자와 큰 차이가 없는 세금을 낼지, 아니면 기존에 부과되던 세금보다 약간 줄어드는 구간에 속할지는 다주택자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책은) 보유주택의 가격이 아닌 갯수로 차별하던 기존 문제점을 보완하는 당장의 개선방법 자체로는 긍정적"이라면서도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은 고가지역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고착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