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돌봄 휴가, 최대 50만원 지원
상태바
가족돌봄 휴가, 최대 50만원 지원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7.27 10:26
  • 댓글 0
  • 트위터 386,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스톱 의료기관 7월 말까지 1만개로
가족돌봄휴가 日5만원·최대 10일 지원
공무원 내달까지 휴가복귀땐 RAT 실시
확진 급증땐 전담요양병원 추가 재지정
극장 등 문화시설 방역인력 2800명 투입
자료=질병관리청
자료=질병관리청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9일 만에 10만명대를 넘어섰다.

정부는 30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해도 대처 가능하도록 병상 4000여 개를 추가 확보하고 검사·진료·처방이 모두 가능한 원스톱 의료기관을 이달 중 1만 개로 늘린다. 가족돌봄휴가자에게는 하루 5만원씩 최대 10일까지 긴급 지원한다.

재유행의 파고를 넘기 위해 일률적인 거리두기 대신 공무원의 선제적 신속항원검사(RAT) 실시와 요양병원 종사자의 선제검사 주기 단축 등 일상 방역의 생활화를 추진한다.

김성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총괄조정관 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27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확진자는 10만명을 넘어섰다. 10만명대 기록은 지난 4월 20일(11만1291명)  이후 99일 만이다.

지난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만명대 초반으로 전주에 비해 85% 증가했다.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인 '감염재생산지수'도 4주 연속 '1'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지난 주에는 그 지수가 소폭 감소했다. 6월 5주차 1.05→7월 1주차 1.40→2주차 1.58→3주차 1.54이다.

김 본부장은 "오늘 확진자수가 10만을 넘어섰다. 면역 회피가 높은 오미크론 변이의 검출률과 재감염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를 반전시키기 위해 의료 대응과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30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해도 대처할 수 있도록 4000여 병상을 단계적으로 추가 확보한다. 이달 말까지 원스톱 의료기관도 1만 개로 확대한다.

고위험군은 1일 안에 진료와 처방이 가능한 패스트트랙을 차질 없이 가동한다.

또 국민 참여에 기반한 일상 방역을 생활화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당장 이날부터 8월 말까지 공직사회는 휴가 복귀 시 선제적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한다. 불요불급한 회의·출장을 자제하고 비대면 회의를 우선 활용하도록 했다.
 
유증상 근로자의 휴가를 사업장에 적극 권고하고, 가족돌봄휴가자에게는 하루 5만원씩 최대 10일까지 긴급 지원한다. 

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 등의 종사자 대상 선제검사 주기를 단축하고 입소자 대면 면회와 외출·외박도 제한한다.

확진자에게는 먹는 치료제 등을 신속하게 처방하고 고위험군에게는 병상을 우선 배정한다. 확진자 급증 시 전담 요양병원을 추가 재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번 주 본격적인 하계 방학이 시작되는 점을 감안해 시·도 교육청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에서의 감염예방 생활지도를 강화한다. 학원에는 원격수업 전환과 단체활동 자제를 적극 권고하고 학원단체 및 관계부처 협조를 받아 현장점검을 진행한다.

영화관, 공연장, 체육시설 등 문화시설에는 2800명의 방역 지원인력을 배치한다. 유관단체 협업 등을 통해 시설 이용자의 방역수칙 준수도 적극 유도한다.

유동 인구가 많은 대형유통시설에 대해서는 종사자와 이용자에 대한 방역 관리와 안전한 취식 관리를 위해 민관 합동 현장점검을 병행한다.

김 본부장은 "정부는 이번 재유행의 파고를 종전과 같은 일률적인 거리두기 방역 대신 국민 참여에 기반한 일상 방역의 생활화를 통해 극복하고자 한다"며 "자율과 연대에 기반한 일상 방역이 이뤄지려면 무엇보다도 국민의 참여와 협조가 절대적"이라고 했다.

이어 "타율과 통제에 근거한 거리두기 없이 이번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 기본 방역 수칙을 꼭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