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택 수색에 “FBI 죽여야 한다”
상태바
트럼프 자택 수색에 “FBI 죽여야 한다”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2.08.12 07:11
  • 댓글 0
  • 트위터 386,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력 위협 증가, 서명 판사 연락처 삭제
美 법무부, 법원에 영장 공개 요청
사진=AP
사진=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멜릭 갈랜드 미 법무장관은 미국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이번주 초 마러라고에 소재 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수색한 이후 첫 대국민담화에서 법무부가 압수수색 영장과 재산영수증 봉인을 해제해 달라는 요청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CNN은 11일(현지시간) 갈랜드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한 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결정을 개인적으로 승인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 부서가 수색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며 이날 저녁 트럼프 대통령이 압수수색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갈랜드는 수색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트럼프 변호사들에게 영장 사본과 영장 영수증이 제공됐다고 밝혔다.

또 "국무부는 전직 대통령이 수색과 주변 정황, 이 문제에 대한 상당한 대중의 관심을 공개적으로 확인한 점을 고려해 영장과 영수증을 공개하라는 동의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법치주의를 충실히 지키는 것이 법무부와 우리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이다. 법치를 지킨다는 것은 두려움이나 호의 없이 법을 골고루 적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나의 감시 아래, 그것이 바로 법무부가 하고 있는 일이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법무팀은 법무부의 영장실질심사 해제 동의안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이들의 생각에 정통한 소식통이 CNN에 전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수색작업이 정치적인 동기라고 말하며 맹렬히 비난했다. 몇몇 의원들은 FBI에 대한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색 이후 온라인에서도 폭력적 위협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포스터에는 "갈랜드는 암살되어야 한다"와 "모든 FBI를 죽여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올라와 와 있다.

마라라고 수색에 사용된 수색영장에 서명한 것으로 보이는 연방 치안판사의 연락처는 폭력적인 위협의 대상이 된 후 플로리다 법원의 웹사이트에서 지워졌다.

크리스 레이 FBI 국장은 FBI 직원들에게 "안전과 보안이 지금의 주요 관심사"라고 말했다.

레이는 "이번 주 FBI가 우리의 일과 동기를 의심하는 많은 논평이 있었다. 그것의 대부분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우리가 보는 것을 알지 못하는 외부의 비평가들과 전문가들로부터 나온 것이다“고 지적했다.

갈런드는 공개 논평에서 FBI와 법무부 요원들과 검사들의 전문성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을 지적하면서 "나는 그들의 진실성이 부당하게 공격받을 때 묵묵히 방관하지 않을 것이다. FBI와 법무부의 직원은 헌신적인 애국적 공무원"이라고 말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