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식 식단, 유방암 발병·재발률 감소 효과 입증
상태바
지중해식 식단, 유방암 발병·재발률 감소 효과 입증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08.23 11:36
  • 댓글 0
  • 트위터 385,78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유질·단일 불포화 지방 풍부한 지중해식 식단
비만유전자 변이기능 약화…유방암 발병·재발률↓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섬유질과 단일 불포화 지방 등이 풍부한 지중해식 식단이 비만 유전자 변이가 있더라도 비만 위험도를 낮춰 유방암 발병률과 재발률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라이프센터 차움 조아라 교수 연구팀은 1~3기 유방암 환자 71명을 대상으로 8주간 지중해식 식단을 먹은 군과 그렇지 않은 대조군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채소·과일 등 식물성 식품과 해산물·닭고기 등 저지방 육류를 곁들인 지중해식 식단은 고지방·고당분·가공식품 등을 제한해 비만 위험도를 낮춰 유방암 예방·재발 방지 식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지중해식 식단이 비만 유전자 변이의 기능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지중해식 식단이 비만 유전자 변이의 기능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비만은 에스트로겐 등 암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호르몬을 활성화하는데, 비만을 야기하는 유전자 변이를 가지면 비만과 더불어 유방암 발생 위험도가 높아진다. 하지만 지중해식 식단을 먹은 환자들은 대표적인 비만 관련 유전자인 MC4R에 변이가 있더라도 비만 위험도가 낮아졌다. MC4R 유전자가 변이되면 포만감을 잘 느끼지 못해 식욕 억제력이 줄며 과식하게 되는데, 비만 정도를 수치화한 체질량지수(BMI)는 1.3, 체중이 3.1kg 감소했다. 또 단백질 섭취량은 평균 2.7%, 체내 나쁜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단일불포화지방 섭취량은 7.6% 증가했다.

일반 식단을 먹은 MC4R 변이 유전자 보유 환자에서는 체질량지수와 체중의 감소량이 현저히 적었다. 또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포화지방 섭취량이 3.1% 늘고, 단백질 섭취량은 오히려 1.4% 줄었다.

지중해식 식단은 변이된 FTO 유전자의 기능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탄수화물을 지방으로 바꾸는 FTO 유전자가 변이되면 체지방량이 과도하게 증가하게 된다. 하지만 지중해식 식단을 먹은 환자군에서 체중이 2.9kg, 체지방량이 1.3kg 감소하고 단일불포화지방 섭취량이 8.7% 증가했다.

반면 일반 식단을 먹은 환자군에서는 체중과 체지방의 감소량이 각각 0.5kg 이하로 적었고, 단일불포화지방 섭취량은 1.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 교수는 “변이된 비만 유전자에 따라 발생률이 높아지는 비만은 유방암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며 “섬유질과 단일 불포화 지방이 풍부한 지중해식 식단은 비만 유전자 변이의 기능을 약화해 비만을 예방하며 유방암 환자의 회복을 돕고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식품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프런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