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오현 SM그룹회장 “경영인프라 고도화 및 계열사간 시너지 강화”
상태바
우오현 SM그룹회장 “경영인프라 고도화 및 계열사간 시너지 강화”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8.26 10:53
  • 댓글 0
  • 트위터 386,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해운∙제조부문 등 각 계열사에 긴축∙정도경영 기틀 다진다
우오현 SM그룹회장. 사진=SM그룹
우오현 SM그룹회장. 사진=SM그룹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그룹의 변화와 혁신은 계열사간 경영인프라 고도화 및 임직원들의 소통과 긍정적인 마인드, 책임을 동반한 정도 경영이 뒷받침 돼야  비로소 스타트라인에 서는 것입니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17일, 건설 및 해운부문 회의에서 최근 원자재가격 상승과 우크라이나 상황 등 그룹 계열사들이 속해 있는 분야의 국내외 시장 여건이 녹록지 않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회장은 글로벌시장 여건이 갈수록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코비드 19로 인한 파장이 어디까지 갈지, 불투명한 상황임을 거듭 강조하면서 어려운 시기일수록 경영인프라 고도화 및 계열사간 시너지 강화를 위한 노력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SM그룹은 이에 따라 각 계열사별로 ‘일하는 방식 개선시스템’을 발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그룹사별로 불필요한 낭비요소를 최대한 줄여나가는 동시에 협력사와의 상생과 협력을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으로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우 회장은 특히 “SM그룹은 사람냄새 나는 인재를 키운다. 올바른 사고를 갖고 행동하는 사람을 키우는 데 투자하는 것 또한 사회적 책임이자 나눔인 만큼 인재발굴과 양성에서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SM그룹의 비전은 '감동과 상생경영’으로 사회적 책임을 충실하게 실천하는 데 있다. 

우 회장은 이를 구현하기 위한 경영 3대 원칙으로 △창의와 도전정신으로 깨어 있는 젊은 기업 △기술과 혁신으로 변화하는 기업 △고객만족과 믿음으로 신뢰받는 기업 등을 각 계열사에 주문했다.

SM그룹은 △SM경남기업(경남아너스빌), SM우방(우방아이유쉘), SM삼환기업, 우방산업, 동아건설산업(동아라이크텐) 등 건설부문과 △SM티케이케미칼, SM벡셀, SM스틸, SM남선알미늄, SM인더스트리 등 제조부문 그리고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KLCSM 등 해운부문 △SM하이플러스, 호텔 탑스텐, 탑스텐 빌라드 애월제주, 탑스텐리조트 동강시스타, 애플CC 등 서비스·레저 부문 등 경영체계를 갖추고 있다. SW

hcw@economicpost.co.kr

Tag
#SM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