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백두산 혈통’ 우상화 선전물에 ‘리설주’ 등장
상태바
北 ‘백두산 혈통’ 우상화 선전물에 ‘리설주’ 등장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9.19 07:12
  • 댓글 0
  • 트위터 386,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출판사 화보집...역대 퍼스트레이디 중 처음
백두산 관련 ‘김씨3부자’ 업적 나열 세습 정당화
2019년 12월 백두산서 모닥불 쬐는장면 등 나와
사진=시사주간 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12월 간부들과 백두산에서 모닥불을 쬐고 있는 가운데 오른쪽에 부인 리설주 모습이 보인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최고지도자의 백두산 혈통을 우상화하는 선전물에서 역대 퍼스트레이디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만 등장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소속으로 대남·대외용 출판물을 담당하는 평양출판사가 지난 16일 화보집 인민은 백두산을 노래한다를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100쪽 분량의 화보에는 장군별’, ‘광명가등 김일성 주석을 칭송하는 시·선전화와 김정일 장군의 노래’, ‘들으시라 그날의 감격을등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기리는 시 등이 담겼다.

북한은 백두산을 김일성의 항일운동을 상징하는 동시에 김정일의 고향이라며 3대 세습을 정당화하는 우상화에 활용하고 있다.

북한은 이번에도 백두산과 관련된 김씨3부자의 업적을 나열하며 우리 인민은 김일성 장군의 산, 김정일 장군의 산, 김정은 장군의 산으로 그 이름 빛나는 백두산의 노래를 더 높이 부르며 주체혁명 위업을 기어이 완성하고야 말 것이라고 선전했다.

이번 화보에는 김일성·김정일을 묘사한 대목에서 배우자가 등장하지 않은 반면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가 201912월 백두산의 개울가에 앉아있는 모습, 함께 모닥불을 쬐는 모습, 나란히 백마를 타고 달리는 모습 등이 다양하게 소개됐다.

한편 평양출판사는 2016년 화첩 인민을 위한 위대한 하늘을 시작으로 김 위원장을 집중 조명한 출판물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김정은의 권력 공고화에 맞춰 우상화에 힘을 싣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