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보전산지’ 풀어 ‘골프장’조성, 4년새 4배 증가···지난해 축구장 353개
상태바
[국감] 보전산지’ 풀어 ‘골프장’조성, 4년새 4배 증가···지난해 축구장 353개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10.12 08:25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산지전용 감소하는 사이 ‘골프장’ 조성 목적 산지 전용 증가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미납액 4년간 1,602억원... 재력부족 및 거소불명 232억원
사진=김도훈 기자
사진=김도훈 기자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최근 산지 전용 허가가 줄고 있는 사이 ‘골프장’ 용도의 산지 전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산림청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산지전용 허가 면적은 2018년 9,781ha에서 지난해 6,754ha로 30.9% 감소하는 사이, 같은 기간 ‘골프장’ 용도 산지전용 허가 면적은 87ha에서 252ha로 2.9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같은 기간 골프장 용도 ‘보전산지’ 전용 허가 면적이 4.1배 증가했다. ‘보전산지’는 일반 산지에 비해 개발이 까다로움에도 불구하고 ‘골프장’ 용도의 경우에서 ‘보전산지전용’ 허가 비율이 특히 높았다. 지난해 골프장 용도 산지전용 허가 면적의 77.4%(195ha)는 보전산지였다. 

산지전용(山地轉用)이란 산지를 조림, 숲가꾸기, 임산물의 채취, 산지일시사용 용도 외로 사용허가나 이를 위하여 산지 형질을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산지전용을 하려는 사람은 그 용도를 정하여 산지의 종류 및 면적 등의 구분에 따라 산림청장, 시·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한편, 산림이 다른 용도로 전용됨에 따라 감소되는 산림자원을 대체 조성하기 위해 전용자에게 부담하게 하는 ‘대체산림자원조성비’ 미납금은 최근 4년간(2018~2021년)간 총 1,602억원으로, 이 중 결손액이 될 가능성이 높은 ‘재력부족 및 거소불명’으로 인한 금액은 232억원(14.5%)이었다. 

신정훈 의원은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한 소중한 산림이 골프장 건설 용도로 훼손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산지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산지전용 허가 과정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