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스부르크왕가 예술품 한자리에
상태바
합스부르크왕가 예술품 한자리에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10.25 09:56
  • 댓글 0
  • 트위터 385,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展 25일 개막
한·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 기념…명화 공예품 등 96점 전시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합스부르크 왕가는 13세기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를 배출하면서 약 600년간 유럽 역사의 중심에 있었다. 한때 '해가 지지 않는 나라'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유럽의 광활한 영토를 다스렸다. 이들이 열정적으로 수집한 예술품은 빈미술사박물관으로 집대성되고 오스트리아를 넘어 인류의 자산이 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오스트리아 빈미술사박물관과 함께 기획한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 특별전이 25일 개막했다. 한국과 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전시로, 합스부르크 왕가가 15세기부터 20세기 초까지 수집한 예술품 96점을 선보인다. 합스부르크 왕가는 서양미술사를 배우며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루벤스, 벨라스케스, 반 다이크와 같은 걸출한 화가들의 후원자로 활동했다.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장은 "합스부르크 왕가가 600년간 수집한 예술품들은 빈미술사박물관에 남아 열정적인 예술 수집가이자 후원자였던 그들의 면모를 잘 보여준다"며 "'예술이 곧 힘이자 지식이고 권력'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에 순탄하지 않은 역사 속에서도 예술품 수집을 이어왔다. 물리적 힘보다 문화와 예술 역량이 더 높게 평가되는 오늘날, 합스부르크의 유산이 새롭게 조명되는 이유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매혹의 걸작들을 감상하며, 합스부르크 왕가가 지켜낸 예술의 힘을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5부로 구성됐다. 합스부르크 왕가가 유럽의 패권을 장악할 수 있었던 배경이 되었던 15세기의 막시밀리안 1세를 시작으로, 시대에 따른 황제나 대공 등 주요 수집가들의 역할을 중심으로 20세기 초까지 살펴본다. 합스부르크 왕가는 프라하·스페인·브뤼셀 등 유럽 각지에서 예술품을 수집했고, 이를 적절히 수도 빈으로 이전했다. 600년에 걸쳐 수집된 예술품이 빈미술사박물관으로 집대성되는 과정을 집중 조명한다.

들어가며 '더 멀리, 합스부르크가의 비상'은 1508년 신성로마제국 황제에 오른 막시밀리안 1세를 중심으로 합스부르크 왕가가 유럽의 강대국 반열에 오른 과정을 소개한다. 

1부 '황제의 취향을 담다, 프라하의 예술의 방'은 프라하에 수도를 두고 활발한 수집 활동을 벌인 16세기 루돌프 2세 황제를 다룬다. 그는 탁월한 안목을 바탕으로 '예술의 방'에 진기한 예술품을 전시했고, 이는 현재 빈미술사박물관 공예관의 기초가 됐다. '십자가 모양 해시계', '누금 장식 바구니' 등 다양한 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2부 '최초의 박물관을 꾸미다, 티롤의 암브라스 성'은 오스트리아 서쪽 지역인 티롤을 다스린 페르디난트 2세 대공을 소개한다. 그는 암브라스 성에 전용 건물을 지어 진열장 설계와 전시품 배치까지 직접 결정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16세기 유럽에 전해진 희귀한 소재, 야자열매로 제작한 공예품 2점을 전시한다.

3부 '매혹의 명화를 모으다, 예술의 도시 빈'은 빈미술사박물관 회화관의 명성을 높인 명화를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카를 5세로부터 약 200년간 이어진 스페인 합스부르크 왕가에서 수집한 예술품과 스페인령 네덜란드 총독으로 브뤼셀에 부임했던 레오폴트 빌헬름 대공이 수집했던 이탈리아와 플랑드르 지역의 수준 높은 회화는 수도 빈으로 모여 빈미술사박물관의 소장품으로 남았다. 디에고 벨라스케스의 '흰 옷을 입은 마르가리타 테레사 공주'와 피터르 파울 루벤스의 '주피터와 머큐리를 대접하는 필레몬과 바우키스', 안토니 반 다이크가 그린 초상화 '야코모 데 카시오핀' 등 명품을 전시한다.

4부 '대중에게 선보이다, 궁전을 박물관으로'는 18세기 마리아 테레지아의 시대를 살펴본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수집품을 벨베데레 궁전으로 옮겨 전시하고자 했고, 아들 요제프 2세 때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했다. 대표적으로 18세기 궁정 행사의 장대함을 볼 수 있는 '마리아 크리스티나 대공의 약혼 축하연'과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를 선보인다.

5부 '걸작을 집대성하다, 빈미술사박물관'은 19세기 프란츠 요제프 1세의 시대를 조명한다. 1857년 시작한 수도 빈의 도시 확장 프로젝트 일환으로 빈미술사박물관을 건축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프란츠 요제프 1세와 엘리자베트 황후의 초상화를 선보여, 이들의 슬프고도 비극적인 19세기말 황실 분위기를 전할 예정이다. 전시는 내년 3월 1일까지.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