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세 뚜렷···전주대비 1만여명 증가
상태바
확산세 뚜렷···전주대비 1만여명 증가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10.28 10:23
  • 댓글 0
  • 트위터 385,7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중증 252명, 엿새째 200명대…사망 31명
재택치료자 증가…보름 만에 11만명대→18만명대
모든 성인 추가접종 예약 첫날…10만4337명 예약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목요일인 지난 27일 하루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5924명으로 1주 전보다 1만명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일주일 만에 30명 이상으로 늘었으며, 위중증 환자는 엿새째 200명대로 나타났다. 

2가 개량백신 접종 사전예약 대상이 전체 성인으로 확대된 첫날인 지난 27일 10만명 이상이 예약에 참여했다. 이 중 60세 미만 성인은 2만여 명이다.

2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5924명 늘어 누적 2546만6992명이 됐다.

이는 전날 0시 기준 3만4987명보다 937명(2.7%), 1주 전 2만4751명보다 1만1173명(45.1%) 증가한 수치다.

최근 4주간 금요일 기준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10월7일 2만2287명→10월14일 2만3572명→10월21일 2만4735명→10월28일 3만5924명으로 2주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3만1781.7명이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09로 2주 연속 1 이상으로 나타났다. 감염재생산지수는 감염자 1명이 전파할 수 있는 사람 수를 나타낸 지표로, 1 이상이면 당분간 유행 증가세로 해석할 수 있다. 

국내발생 확진자 3만5864명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이 9420명(26.3%),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6291명(17.5%)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60명이며 공항·항만 등의 검역 단계에서 27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이 58명, 외국인이 2명이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서울 7480명, 경기 1만451명, 인천 2317명 등 모두 2만248명(56.4%)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5649명(43.6%)이 나왔다. 부산 1677명, 대구 1604명, 광주 805명, 대전 1035명, 울산 704명, 세종 309명, 강원 1394명, 충북 1137명, 충남 1406명, 전북 1018명, 전남 846명, 경북 1833명, 경남 1664명, 제주 217명 등이다.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31명으로 지난 21일 이후 다시 30명대로 늘었다.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이 28명(90.3%)명이었다. 50대에서도 3명이 사망했다. 누적 사망자는 2만9043명이며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0.11%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252명으로, 엿새째 200명대를 이어갔다.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이 218명(86.5%)을 차지했다. 19세 이하 소아·청소년 4명도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신규 입원 환자는 151명으로 집계됐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3.5%로 전날(22.5%)보다 소폭 상승했다. 수도권 가동률은 22.4%, 비수도권은 26.4%로 나타났다.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33%, 감염병 전담병원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16.8%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총 18만8744명이며, 전날 3만5552명이 신규 배정됐다. 재택치료자 수는 이달 중순께 11만명대까지 떨어졌으나 최근 증가세가 지속됨에 따라 18만명대까지 증가했다.

24시간 운영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전국에 181곳이 있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 1만4011곳, 이 중 호흡기환자 대상 진료·검사·처방·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1만234곳(비대면 진료 가능기관 8079곳)이 운영 중이다.

지난 27일부터 모든 성인의 동절기 추가접종 예약 참여가 가능해진 가운데, 첫날 총 10만4337명이 사전예약에 참여했다. 누적 예약자 수는 124만3607명이며, 이는 전체 인구 대비 2.8%, 접종 대상자의 3.2% 수준이다.

60세 이상 연령대는 7만9214명이 늘어 누적 117만4872명(8.5%), 60세 미만 성인의 경우 2만5123명이 참여해 누적 6만8735명(0.2%)이 됐다.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시스템을 통해 동절기 추가접종을 예약하거나 네이버·카카오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잔여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 기존의 모더나 BA.1 백신 외에 11월7일부터 화이자 BA.1 백신, 11월14일부터는 BA.4·BA.5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전체 인구 대비 차수별 접종률을 살펴보면 1차 87.9%, 2차 87.1%, 3차 65.6%, 4차 14.7%다. 

국산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으로 동절기 접종을 한 사람은 62명 늘어 누적 1026명이다. 예약자는 143명 증가한 1491명이다.

중증 면역저하자를 위한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투약자는 28명 늘어 누적 2264명이다. 예약자는 모두 2841명이다.

정부는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환기시설이 미흡한 경우 개선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를 열고 "환기 수칙 및 환기 설비 사용 지침도 개발해 배포할 예정"이라며 "10분간 자연 환기를 하면 감염 위험도가 38% 감소한다. 체육시설·카페와 같이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에서는 하루 최소 3회, 매회 10분 이상 창문을 열어 환기해 달라"고 권고했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