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유찰률 ↓···경매 시장 직격탄
상태바
서울 아파트 유찰률 ↓···경매 시장 직격탄
  • 유진경 기자
  • 승인 2022.11.07 11:33
  • 댓글 0
  • 트위터 385,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지난달 경매에 나온 서울 아파트 10채 중 8채는 유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10월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17.8%에 그쳤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는 총 107건이 진행됐는데 이 중 19건만 낙찰됐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88.6%로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고, 평균 응찰자수도 2.58명으로 가장 적었다.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영향으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되면서 경매 시장 역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경매시장은 기존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아파트를 낙찰받을 수 있어 각종 경매 지표가 고공 행진했다.

2021년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2월(99.9%)을 제외하고 모두 100%를 넘겼다. 대부분의 아파트가 감정가보다 비싼 가격에 낙찰된 것이다.

그러나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강화가 본격화하면서 경매 시장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줄기 시작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올해 2월 97.3%로 떨어진 뒤 9월에는 89.7%로 90%선마저 무너졌다.

특히 지난해까지만 해도 경매에 나왔다 하면 응찰자가 몰렸던 강남 지역 아파트도 최근에는 유찰되는 사례가 적지 않다.

현재 경매가 진행되는 물건은 1년~6개월 전 집값이 상승했던 시기에 감정가가 매겨진 만큼 유찰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4일 경매가 진행된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 전용면적 157㎡는 감정가(51억7000만원)보다 3억원 가량 낮은 48억899만원에 매각됐다.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 아파트 전용 99㎡는 지난 6월 감정가 30억3000만원에 1차 경매가 진행됐지만 유찰됐고, 8월 24억2400만원에 낙찰됐다.

2차 경매에서 응찰자가 11명이나 몰릴 정도로 인기가 있었지만 매수인 A씨가 지난 9월21일까지 대금을 미납하면서 재매각이 이뤄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17일 이뤄진 경매에서 최초 감정가보다 3억원가량 낮은 27억3000만원에 재매각됐다.

지지옥션은 "지난해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동일 평형이 28억원대에 거래됐고, 연체 관리비, 최근의 아파트값 하락세 등을 감안하면 실거래가격과 낙찰가격 차이가 없어 대금납부를 하지 않았을 수 있다"고 밝혔다. SW

y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