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이 성별따라 다르다?
상태바
위암이 성별따라 다르다?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11.09 09:24
  • 댓글 0
  • 트위터 385,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이 사망위험↓ 기대수명↑ ‘비만역설’
여성과 달리 남성은 비만할수록 생존율↑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비만이 오히려 사망 위험을 낮추고 기대수명을 늘려준다는 이른바 '비만의 역설'이 위암의 경우 성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성이 비만할수록 생존율이 비례해 증가하는 반면 여성은 이런 경향이 뚜렷하지 않았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연구팀(제1저자: 대구가톨릭대병원 소화기내과 조형호 교수)은 2003년부터 2020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위암으로 진단된 1만4688명의 생존율과 연령, 성별, 체질량계수(BMI) 등의 연관성을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결과 남녀 모두 저체중 환자군의 생존율이 가장 낮은 것은 동일했지만, 남성이 ‘극도 비만’ 그룹으로 갈수록 예후가 점점 더 좋아진 반면 여성은 이런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또 남성의 경우 분문부(위와 식도의 경계부위) 위암의 발병률이 저체중에서 비만으로 이동할수록 점점 감소하다가 극도 비만(BMI 30kg/㎡이상) 그룹에서 반등하는 U자형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여성에서는 남성과 달리 비만한 정도인 체질량계수(BMI)가 증가할수록 미만형 위암(작은 암세포가 위벽을 파고들어 넓게 자라는 위암)의 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특징이 있었다. 미만형 위암은 진행이 빠르고 치료가 어려워 가장 위험한 위암 형태로 분류된다.

이번 연구는 ‘비만의 역설’이 남녀에 따라 다른 정도로 나타난다는 사실을 입증함과 동시에 비만도가 암 생존율에 영향을 주는 매커니즘 자체도 남녀 간 차이가 있음을 시사해 의미가 깊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 교수는 “전체 환자를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는 물론 수술 여부, 암 병기에 따라 세부적으로 나눠 분석했을 때도 남성에서 체질량계수가 높을수록 생존율이 비례해 증가하는 반면 여성은 이런 경향이 뚜렷하지 않았다”며 “성별에 따른 위암 예후 및 양상의 차이를 보다 깊이 연구한다면 ‘비만 패러독스’의 정확한 원리를 밝히고 위암 치료법을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SCI(E)급 국제학술지 ‘거트 앤 리버(Gut and Liver)’에 실렸다. SW

lmj@economicpost.co.kr

Tag
#위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