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 ‘징용’ 문제 조기 해결 도모
상태바
한일정상, ‘징용’ 문제 조기 해결 도모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2.11.14 07:44
  • 댓글 0
  • 트위터 385,7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핵, 절박한 위협이고 심각한 도전
문재인 정권 아래 뒤틀린 관계, 개선 모색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프놈펜 한 호텔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가 정상 회담에서 태평양 전쟁 중의 ‘징용’ 문제를 조기 해결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14일 NHK는 양국 정상은 방문지인 캄보디아에서 13일 오후 약 45분간 회담했다고 전하면서 공식 정상 회담은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 서울의 번화가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재차 애도의 뜻을 전달했으며 윤 대통령은 사고로 사망한 2명의 일본인에 대해 조의를 표했다.

NHK는 두 정상은 태평양 전쟁 중의 징용문제에 대해서 양국 외교 당국 간 활발한 의사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평가하고 조속한 해결을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이 전례 없는 빈도와 양태로 도발 행위를 하는 것은 양국을 포함한 지역 안보에 중대하고도 절박한 위협이고 국제 사회에 대한 명백하고 심각한 도전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교도뉴스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로 최근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납치 문제에 대해서 윤 대통령은 일본의 대처를 지지했다. 이밖에 인도 태평양 지역의 항행 자유권 실현을 위해서 양국에서 연계하는 것을 처음 확인했다.

NHK는 문재인 전 정권 아래서 한일관계는위안부와 징용을 둘러싼 문제로 전후 최악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악화됐다고 평했다.

이 문제에 대해서 한국 최고 재판소는 2018년 10월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했으며 문 정권도 일본 기업이 보유한 한국 국내 자산 현금화를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

일본 정부는 징용을 둘러싼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고 한국 측의 대응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해 왔다.

이런 가운데 올해 5월에 정권 바뀌고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나타냈다. 지난 2일에는 자민당 아소 다로 부총재가 윤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 관계 개선 모색이 계속되어 왔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