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응우옌은 같은 사람일까···네티즌 시끌
상태바
김정은-응우옌은 같은 사람일까···네티즌 시끌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11.14 09:31
  • 댓글 0
  • 트위터 385,6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웨이보에 김정은위원장과 나란히 게시
뉴햄프셔주 ‘미스 그레이터 데리 2023’ 우승
네티즌들 “묘하게 닮긴 닮았네” 등 반응보여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미스 그레이터 데리 2023'에서 우승한 응우옌. 사진=웨이보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미스 그레이터 데리 2023'에서 우승한 트랜스젠더 응우옌. 사진=웨이보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이게 같은 사람일까요.”

13일 중국 웨이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미스 아메리카 지역 예선 격인 뉴햄프셔주의 미스 그레이터 데리 2023’에서 우승한 트랜스젠더 브라이언 응우옌(19) 사진이 나란히 게시됐다.

김정은 위원장과 응우안이 묘하게 닮은 구석이 있다는 게시자는 아마도 혐오스런 모습이어서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세상이 완전히 미쳐 돌아가는구나” “묘하게 닮긴 닮았네” “추녀대회 아닌가” “무슨 미인이 저러냐” “괴물대회가 낫다” “인간 말종들이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ABC 뉴스 등에 따르면 뉴햄프셔주의 지역 미스 아메리카 미인대회에서 트랜스젠더 브라이언 응우옌이 미스 그레이터 데리 2023’ 우승자 왕관을 썼다.

1987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는 우승자의 특전으로 7500달러(한화 약 990만원)의 장학금을 준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그레이터 데리 지역에 사는 17~24세의 젊은 여성 중 학업, 재능, 인성, 사회봉사 및 태도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여성에게 장학금 7500달러를 수여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응우옌은 자신의 SNS미스 아메리카 100년 역사에서 나는 공식적인 첫 번째 트랜스젠더 타이틀 소유자가 됐다“‘미스 뉴햄프셔로서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지역을 대표할 기회를 가지게 돼 이루 말할 수 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기회가 된다면 미스 유니버스에 참가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