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3사 '수수료 담합' 의혹
상태바
배달앱 3사 '수수료 담합' 의혹
  • 성재경 기자
  • 승인 2022.11.15 08:19
  • 댓글 0
  • 트위터 385,79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국감서 제기된 결제 수수료 문제 살펴볼 듯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수수료 담합 의혹을 받고 있는 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 등 주요 배달앱 사업자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은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 위대한상상(요기요), 쿠팡이츠서비스 등 주요 배달앱 업체 3곳에 조사관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달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주요 배달앱 사업자들이 결제 수수료를 담합해 이득을 챙기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현재 배달앱은 결제가 이뤄질 때마다 입점업체로부터 일정 수수료를 떼가는데, 이 수수료율을 업체 간 협의를 통해 맞췄다는 것이다.

당시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대한 공정위 조사를 요청했고, 한 위원장은 "담합 가능성과 불공정거래 여부 등을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수수료 등 국감에서 문제가 제기됐던 부분에 대해 조사를 나간 것"이라고 전했다. SW

s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