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킹 한번으로 8300억···상반기 미사일값 충당
상태바
北, 해킹 한번으로 8300억···상반기 미사일값 충당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11.18 09:09
  • 댓글 0
  • 트위터 385,7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 ‘액시 인피니티’게임 코인 해킹
北 불법 사이버 활동 국제공조 강화될듯
북한이 해킹 한번으로 상반기에 발사한 탄도미사일 비용을 충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지=pixabay
북한이 해킹 한번으로 상반기에 발사한 탄도미사일 비용을 충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지=pixabay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올해 3월 게임회사를 해킹해 8300억원 가량의 암호화폐를 탈취했다.

해킹 한번으로 상반기 탄도미사일 발사 비용을 충당할 만큼의 수익을 벌어들인 셈이어서 한미를 중심으로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에 대한 국제 공조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북한 암호화폐 탈취 대응 한미 공동 민관 심포지엄에서 북한이 올해 3액시 인피니티라는 게임 코인을 해킹해 62000만 달러(830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액시 인피니티는 게임을 통해 실제로 돈을 버는 P2E(Play to Earn) 게임이다.

김 본부장은 북한은 올해 상반기에만 31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4억 달러에서 65000만 달러(8700억 원)를 탕진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북한이 전 세계를 상대로 저지른 사이버 공격으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 해킹 사례를 거론하며 암호화폐 시장 규모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동남아 국가들이 북한 해킹 공격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다 많은 나라가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와 공동 개최한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정 박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북한은 다른 국가, 기업, 사람들의 돈을 적극적으로 탈취하는 가장 악명 높은 국가 중 한 곳이라며 우리가 방어를 강화할 때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북한의 불법자금을 무기개발 프로그램에 쓰지 못하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북한이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할 수 있는 수익을 제공한다국제 금융 시스템을 우회해 유엔 제재를 회피하고, 무기 프로그램에 자본을 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이 3월 훔친 62000만 달러어치의 암호화폐는 탄도미사일 재료 조달에 사용할 수 있는 많은 돈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해킹 등 사이버 활동으로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막대한 돈을 챙기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은 17(현지시간)은 워싱턴 DC 프레스센터빌딩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암호화폐 인프라에 대한 수많은 사이버 공격 등과 같은 해킹으로 북한은 막대한 돈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필요한 자금의 약 30%를 충당한다고 재차 밝히면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은 상당한 우려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응해서 우리는 동맹국과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 협력을 강화하고 암호화폐 인프라를 활용한 불법 자금 이동을 어렵게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해킹 등 사이버 활동으로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막대한 돈을 챙기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은 17(현지시간)은 워싱턴 DC 프레스센터빌딩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암호화폐 인프라에 대한 수많은 사이버 공격 등과 같은 해킹으로 북한은 막대한 돈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햇다.

이어 북한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필요한 자금의 약 30%를 충당한다고 재차 밝히면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은 상당한 우려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응해서 우리는 동맹국과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 협력을 강화하고 암호화폐 인프라를 활용한 불법 자금 이동을 어렵게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해킹 등 사이버 활동으로 핵·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막대한 돈을 챙기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은 17(현지시간)은 워싱턴 DC 프레스센터빌딩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암호화폐 인프라에 대한 수많은 사이버 공격 등과 같은 해킹으로 북한은 막대한 돈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필요한 자금의 약 30%를 충당한다고 재차 밝히면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은 상당한 우려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응해서 우리는 동맹국과 (사이버) 위협에 대한 정보 협력을 강화하고 암호화폐 인프라를 활용한 불법 자금 이동을 어렵게 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