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제 독감에 준하는 질환 될 것"
상태바
코로나, "이제 독감에 준하는 질환 될 것"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11.18 10:57
  • 댓글 0
  • 트위터 385,7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 재감염 치명률은 0.08% 불과
자연면역, 백신으로 방어력 획득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코로나19에 여러 번 감염돼도 치명률이 0.5%에도 미치지 못하는 낮은 수준으로 나타나면서 국내 의료 체계상 관리 가능한 수준에 근접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누적 확진자 2505만1704명 중 3회 감염자는 1853명이다. 이중 사망자는 8명으로 치명률은 0.43%다.

8명의 사망자 중 7명이 60대 이상 고령층이었고 나머지 1명은 40대다. 50대와 30대 미만에서는 3회 감염에도 사망자가 없었다.

2회 감염자 62만7900명 중에서는 사망자가 523명으로 치명률이 0.08%에 불과했다. 3회 감염 치명률은 물론, 국내 평균 치명률인 0.11%보다도 낮았다. 75세 이상 치명률이 1.24%로 비교적 높았고 60~74세 치명률은 0.23%, 50대 이하는 0.1%에도 미치지 못했다.

재감염 추정 사례를 보면 주간 10% 내외, 누적 2%대로 나타나고 있다. 재감염이 될 확률이 높지 않을 뿐더러 재감염이 되더라도 치명률이 낮다는 의미다.

이 같은 원인으로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이미 한 번 감염이 됐을 경우 체내에 면역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미 전 국민의 약 절반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자연면역을 획득했고, 주기적으로 예방접종을 맞으면서 백신을 통한 면역까지 획득해 중증으로 악화될 위험성은 더 낮아지고 있다.

매년 동절기 유행이 반복되는 계절 독감의 치명률이 1% 미만인 점을 고려하면 이번 7차 유행 이후에도 현재와 같이 낮은 치명률을 유지할 수 있으면 독감처럼 일상을 영위하면서도 질병에 대한 대응이 가능하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여러 번 감염돼도 치명률이 0.43% 정도로 유지된다는 것은 이 질병이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천 교수는 "치료제를 적시에 빨리 투입하면 치명률을 더 떨어뜨릴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독감에 준하는 질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