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北 외무상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 허수아비”
상태바
최선희 北 외무상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 허수아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11.21 08:02
  • 댓글 0
  • 트위터 385,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BM 시험발사 규탄에 형평성 망각 한심한 태도
유엔총장이 백악관이나 국무성 일원아닌가 착각
"美 재앙적 후과 원치 않는다면 경거망동 말아야"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21일 담화를 통해 ICBM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강한 유감 표명을 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21일 담화를 통해 ICBM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21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규탄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최 외무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담화에서 난 유엔사무총장이 유엔헌장의 목적·원칙, 그리고 모든 문제에서 공정성·객관성·형평성을 견지해야 하는 본연의 사명을 망각하고 형편없는 한심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미국의 엄중한 군사적 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자위권행사를 또다시 도발이라고 걸고 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나는 유엔 사무총장이 미 백악관이나 국무성의 일원이 아닌가 착각할 때가 많다고도 했다.

최 외무상은 우리는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위험한 대조선 군사공조 움직임 때문에 초래된 조선 반도와 지역의 우려스러운 안보환경 속에서 우리가 불가피하게 자체 방위를 위한 필수적 행동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다는 데 대하여 명백히 하였으며 미국이 재앙적 후과를 원치 않는다면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최 외무상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엔 사무총장이 이에 대하여 도발을 걸어온 미국이 아니라 거꾸로 우리에게 도발 감투를 씌운 데 대해 나는 아연함과 개탄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미국을 괴수로 하는 추종 세력들이 우리의 불가침적인 주권행사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가 우리를 압박하려고 획책하는 데 대하여 묵인한 것 자체가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의 허수아비라는 것을 부인할 수없이 증명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명백한 대응 방향을 가지고 미국과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바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에 즉각 추가 도발 행위를 그만둘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엔 안보리는 21(현지시간) 북한의 ICBM 도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공개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도 이번 회의에 이해당사국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