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안보리 명백한 이중기준···끝까지 초강경 대응”
상태바
김여정 “안보리 명백한 이중기준···끝까지 초강경 대응”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11.23 07:22
  • 댓글 0
  • 트위터 385,6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공개담화 “오합지졸무리들 성명”
"불순 기도 실현 못한 분풀이...겁먹고 짖는 개"
반공화국 적대행위 할수록 치명적인 안보위기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안보리 논의는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반발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안보리 논의는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반발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문제를 논의한 것을 두고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김 부부장은 22일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문을 통해 “21일 미국의 사촉 밑에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우리의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를 걸고드는 공개회의라는 것을 벌려놓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겨냥해 미국과 남조선이 분주히 벌려놓고 있는 위험성이 짙은 군사연습들과 과욕적인 무력증강에 대해서는 한사코 외면하고 그에 대응한 우리의 불가침적인 자위권행사를 거론한 것은 명백한 이중기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소로운 것은 미국이 안보리 공개회의가 끝나자마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고 영국, 프랑스, 오스트레일리아, 일본, 남조선을 비롯한 오합지졸무리들을 거느리고 나와 듣기에도 역스러운 공동성명이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저들의 불순한 기도가 실현되지 못한 분풀이를 해댄 것이다. 겁먹고 짖어대는 개에 비유하지 않을 수 없는 광경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반동무리들의 이러한 망동을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로, 조선반도정세를 새로운 위기국면에로 몰아가려는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는 국가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자위권행사를 시비질하는데 대하여서는 그가 누구이든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초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부장은 미국이 우리를 무장해제 시켜보려고 아무리 발악을 써 봐도 우리의 자위권은 절대로 다칠 수 없으며 반공화국적대행위에 집념하면 할수록 보다 치명적인 안보위기에 직면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