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5% "개량백신 안 맞겠다"
상태바
국민 65% "개량백신 안 맞겠다"
  • 황영화 기자
  • 승인 2022.11.23 13:01
  • 댓글 0
  • 트위터 385,7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65% "동절기 2가백신 추가접종 안해"
백경란 "집중 접종기간에 서둘러 맞으시길"
전문가들 "합병증 및 롱코비드 예방에 효과"
"여러 인센티브, 감사 표현하는 작은 수단"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3일 "국민 65%가 접종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오고 있다"면서도 "지금 집중 접종기간에 서둘러서 예방접종을 맞으시길 적극적으로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23일 오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유행 상황이 많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6일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2차 이상 접종을 마친 사람 가운데 65%가 동절기 오미크론 변이 대응 개량 백신(2가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여한 방역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의 효과를 설명하며 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현재까지 데이터로 봐서는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을 경우 거의 대부분 감염될 가능성이 높다고 봐야 한다"며 "코로나19에 직접 감염됐을 때 생기는 합병증이 압도적으로 비율도 높고 위험도도 높다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의 효과가 중증감염예방, 사망예방뿐 아니라 '롱 코비드' 예방도 생각할 수 있다"며 "예방접종을 잘한 그룹에서 '롱 코비드' 발현 빈도 자체가 좋아지고 후유증 기간도 단축된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12월18일까지 운영되는 집중 접종기간 높은 접종률을 기록한 지방자치단체에 포상을 부여하고 접종자에게 템플스테이 할인 혜택을 주는 등 '인센티브' 정책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정 교수는 "인센티브를 통해서 접종률을 올리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백신 접종이 가지고 오는 중증 예방과 감염 예방효과 자체가 개인 입장에서는 가장 큰 인센티브"라고 말했다.

이어 "접종을 하지 않았을 때 불이익이 생기는 방식으로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시도를 하는 것은 국민들의 권리·자유를 침해하는 측면이 있어 그런 쪽으로 접근은 어렵다"며 "다양하지만 작은 형태의 인센티브들은 국민들께 감사를 표현하기 위한 작은 수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백 청장은 "가능하면 어떠한 규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는 강화하지 않도록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수단인 백신 접종으로 의료체계를 잘 감당한다면 추가적인 거리두기 강화 조치 없이 지낼 수 있다는 점을 한 번 더 말씀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언급된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SW

hy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