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나 죽이려 했지” 폼페이오 “지금도 그래”
상태바
김정은 “나 죽이려 했지” 폼페이오 “지금도 그래”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3.01.18 09:45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북미정상회담 사전 작업차 방북 회고록
폼페이오 2024년 대선 출마 밝히겠다 공언상태
2018년 3월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2018년 3월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웃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18년 북미정상회담 사전 작업을 위해 방북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김정은 암살’을 주제로 농담을 나눴던 사실을 공개했다.

폭스뉴스는 17일(현지시간) ‘한 치도 물러서지 말라.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한 싸움’이란 제목의 폼페이오 전 장관의 회고록 발췌본 일부를 입수해 이러한 내용을 보도했다.

오는 24일 발간될 예정인 회고록에서 폼페이오 전 장관은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었던 2018년 3월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비밀 방북했던 때 있었던 일을 기술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내 비밀 업무는 2018년 3월 30일 성금요일(부활절 직전 금요일로 예수가 고난받고 십자가에 못 박혀 숨을 거둔 날)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이륙하면서 시작됐다”며 “목적지는 북한 평양이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지구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 중 한 곳으로 향했다”고 적었다.

극소수에게만 알려진 완전한 비밀 임무였다는 그는 “내 목표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를 제거하지 못하고 사실상 현재의 고조된 위협으로 이어진 과거의 실패한 노력을 바로 잡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이 작고 땀에 젖은 사악한 남자는 온갖 매력을 동원해 어색한 분위기를 전환하려 했지만 학살범에 어울리는 수준이었다”면서 “그는 나에게 ‘국장(Mr. Director)’이라고 입을 열면서 ‘난 당신이 나타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나는 당신이 나를 죽이려 했다는 것을 안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예상치 못한 ‘농담’에 나는 당황했다”며 “그래서 나는 ‘위원장님, 나는 여전히 당신을 죽이려고 합니다’라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그 대화 직후 찍은 사진에서 김정은은 여전히 웃고 있었다. 그는 내가 농담을 했다고 확신하는 것 같았다고 폼페이오 전 장관은 전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특사 방북 이후 약 40일 만에 국무장관 자격으로 재방북하는 등 여러 차례 평양을 찾아 북미정상회담을 조율한 바 있다. 오는 2024년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그는 출마 여부를 올봄에 밝히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