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상태바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시사주간
  • 승인 2018.06.09 11:14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부엉이 울던 밤
▲ 


엉이 부엉부엉 울어대고
나도 함께 울던 밤

육체로부터 느껴오는
벗을 수 없는 아린 영혼

너를 빌어 내가 있었나.
내가 너를 빌어 있었는지

떠나지 못하는 영혼
질긴 인연의 쇠사슬을 벗고
자유롭게 날고 싶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