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尹순방외교 “개코망신만 당했다” 비난
상태바
北 선전매체, 尹순방외교 “개코망신만 당했다” 비난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9.27 09:18
  • 댓글 0
  • 트위터 385,79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가서 ‘조문’ 명색마저 무색하게 빈둥거려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 “관계 개선 구걸위해”
바이든과는 겨우 사정해 48초 만에 등 돌렸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27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외교를 맹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윤석열 열도는 영국에 가서 겉으로나마 표방했던 조문명색마저 무색하게 빈둥거려 비난거리가 됐다고 혹평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의 뉴욕 정상회담에 대해선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구걸하기 위해 일본 것들이 하라는 대로 움직여 역시 모자라는 놈은 어디 갈 데가 없음을 증명했다고 비난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겨우 사정하여 대면한 미국 상전이 불과 48초 만에 등을 돌려대어 창피를 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추하기 짝이 없는 동냥질로 제 놈의 살 구멍을 열려다가 도리어 개코망신만 당했다구걸 병자치고 온전한 놈이 없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에게 똑똑히 보여줬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57일 일정으로 영국·미국·캐나다를 순방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