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검찰 압송···"이재명 모른다"
상태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검찰 압송···"이재명 모른다"
  • 황영화 기자
  • 승인 2023.01.17 10:01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도피 중 태국에서 체포된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공항사진기자단
해외 도피 중 태국에서 체포된 김성태 쌍방울 전 회장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공항사진기자단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쌍방울 그룹의 각종 비리 의혹의 핵심인물인 김성태 전 회장이 17일 오전 8시43분 인천공항에 귀국했다. 해외 도피 8개월 만이다.

김 전 회장은 여객기에서 승객들이 모두 내린 뒤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장발에 남색 겉옷에 파란색 셔츠를 입고 있었다. 김 전 회장과 뒤로는 양선길 현 회장도 함께 모습을 보였다.

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난 김 전 회장은 검찰 조사 대해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저 때문에 저희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상처를 받는 것이 죄송하다"며 검찰 조사를 받는 심경을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짧게 답했다.

아울러 "심려 끼친 점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입국장에서 김 전 회장은 일부 유튜버들의 고성에 이들을 노려보기도 했다.

이날 사정당국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태국 현지에 수사관들을 보내 방콕 공항에서부터 김 전 회장의 신병을 인계받았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국적기에 탑승한 직후 체포영장을 집행했으며, 김 전 회장과 동행한 양선길 현 쌍방울 그룹 회장 역시 마찬가지였다.

검찰은 체포영장이 집행된 뒤 48시간 이내 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하는 만큼 김 전 회장 등을 인천공항 도착 즉시 곧바로 수원지검으로 압송했다.

김 전 회장은 쌍방울그룹을 둘러싼 각종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증거인멸 등 혐의를 받는다.

2018~2019년 계열사 등의 임직원 수십 명을 동원해 640만 달러를 중국으로 밀반출해 북한에 건넸다는 대북송금 의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를 대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쌍방울그룹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관련자들을 기소할 때마다 김 전 회장을 공범 또는 혐의를 주도한 인물이라고 적시해 왔다.

김 전 회장은 또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규명할 핵심 인물이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로 재임 중이던 2018년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은 변호인들에게 쌍방울그룹 전환사채 등으로 거액의 수임료가 대납 됐다는 내용이다. 이 의혹은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경선 과정에서 처음 제기됐다.

이에 김 전 회장은 지난 15일 보도된 KBS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 대표에 대해 "만날 만한 계기도, 이유도 없다"며 "그 사람을 왜 만나냐"라고 관련 의혹들을 전면 부인해 왔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지난 10일 오후 태국 빠툼타니 소재 골프장에서 현지 이민국에 의해 붙잡혔다.

체포된 뒤 불법체류 사실을 부인하며 현지 법원에서 재판받을 예정이었으나, 12일 돌연 마음을 바꿔 불법체류를 인정하고 자진 귀국 의사를 밝혔다. SW

hy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