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베이징올림픽 불참...“적대세력 책동 때문”
상태바
북한, 베이징올림픽 불참...“적대세력 책동 때문”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1.07 12:48
  • 댓글 0
  • 트위터 387,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대류행전염병 상황 이유
중국 모든 사업 지지-응원할 것
북한이 베이징동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면서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취했다. 사진=시사주간 DB
북한이 베이징동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면서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취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불참을 공식화했지만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은 중화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와 베이징 2022년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및 겨울철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조직위원회,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체육총국에 편지를 보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편지는 적대 세력들의 책동과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 상황으로 하여 경기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되었지만 우리는 성대하고 훌륭한 올림픽 축제를 마련하려는 중국 동지들의 모든 사업을 전적으로 지지, 응원할 것이라고 (했다)”고 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해 말까지 북한 올림픽위원회(NOC)의 자격을 정지하는 징계를 내린 바 있다. 북한이 지난해 도쿄 하계올림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선수단 보호를 이유로 불참했기 때문이다. ‘개인 자격으로 선수들이 참가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이번 편지를 통해 북한은 올림픽에 어떤 선수도 파견하지 않을 방침을 밝힌 것이다.

다만 북한은 중국과의 친선 관계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북한은 편지에서 중국의 체육기관들과 체육인들과의 친선적인 교류와 협조, 래왕을 보다 강화함으로써 전통적인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편지는) 형제적인 중국 인민과 체육인들이 습근평(시진핑) 총서기동지와 중국공산당의 두리에 일치단결하여 온갖 방해 책동과 난관을 물리치고 베이징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였다고 설명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