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규 발열자 수 2만명대로 떨어졌다 주장
상태바
北, 신규 발열자 수 2만명대로 떨어졌다 주장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15 09:58
  • 댓글 0
  • 트위터 386,79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4일 2만9910여명-3만5380여명 완쾌
신규사망자와 치명률 등은 공개하지 않아
코로나19 확산세 꺾여 7차 핵실험 가능성
북한 방역요원들이 비상방역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북한 방역요원들이 비상방역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의심되는 신규 발열 환자 수가 2만명 대로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인용해 지난 13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29910여명의 발열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35380여명이 완쾌됐다고 보도했다.

신규 사망자 및 누적 사망자 통계, 치명률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11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72명이며 이에 따른 치명률은 0.002%.

지난 4월 말부터 전날 오후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발열 환자는 총 4532240여명이며 이 중 4479860여명이 완쾌되고 523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북한의 신규 발열 환자 규모는 지난달 1540만명에 가깝게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은 뒤 같은 달 1620일에 20만명대, 2126일에는 10만명대로 내려오는 등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달 30일부터는 줄곧 10만명 아래를 유지해왔으며 현재는 2만명대까지 줄어든 상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8~10일 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유례없는 국난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 방역사업이 돌발적인 중대 고비를 거쳐 봉쇄 위주의 방역으로부터 봉쇄와 박멸 투쟁을 병행하는 새로운 단계에 들어섰다고 언급했다.

북한 내 신종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이면서 7차 핵실험 감행 여부로 모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전원회의에서 한국을 겨냥해 대적투쟁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점 등으로 사실상 7차 핵실험을 위한 포석을 깔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