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의 눈물 "불법감사 중단하라"
상태바
전현희의 눈물 "불법감사 중단하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9.08 14:07
  • 댓글 0
  • 트위터 385,7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감사 재연장과 관련해 즉각 중단을 요청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감사원의 권익위 감사 재연장과 관련해 즉각 중단을 요청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8일 감사원의 감사 추가 연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은 저에 대한 먼지털이식 신상털기는 물론 권익위 업무와 직원을 상대로 전방위적 감사를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장에 관한 특별한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하자 감사기간을 2주 연장, 지난 2일 감사가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원은 지금이라도 권익위에 대한 불법 직권남용 감사를 중단하라"면서 "반드시, 끝까지,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전 위원장은 "정치권의 사퇴 압박과 감사원의 표적감사로 겁박이 되는 상황에서 죽음과 같은 공포를 느낀다"면서도 "법률상 정해진 임기를 지키고 주어진 소임을 다하는 것이야말로 공직자로서 책임있는 자세"라고 말하며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감사원은 이날 전 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감사를 연장한 주요 사유로 "권익위는 청탁금지법 등의 주무부처인데도 핵심 보직자를 비롯한 다양한 구성원으로부터 해당 법을 위반해 권익위의 주요 기능을 훼손했다는 복수의 제보가 있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7일 국민권익위원회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직자 복무관리실태 등 점검'의 감사기간을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감사원은 주된 사유로 "주요 관련자가 연가 및 병가를 내면서 10일 이상 감사를 지연시키는 등으로 당초 제보 중 확인·마무리해야 할 중요한 사항의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