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사회공헌]협력사 소속 생산직 830명 본사 정규직 적극 전환
상태바
SPC그룹[사회공헌]협력사 소속 생산직 830명 본사 정규직 적극 전환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8.08.02 10:56
  • 댓글 0
  • 트위터 385,7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시사주간 DB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사회공헌의 모범 SPC그룹이 협력사 소속 생산직 직원 800여명을 본사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SPC그룹은 계열사 파리크라상 소속 SPL(파리바게뜨 평택공장)에서 근무 중인 협력사 소속 직원 830여명을 이달 1일부로 본사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했다고 2일 밝혔다.

대상은 평택공장에서 휴면생지와 커피원두 등 파리바게뜨 제품을 생산하는 제조인력과 출하·물류·자재 등의 직군에서 근무하는 협력회사 소속 직원들이다. 이들은 그동안 SPC그룹이 하도급을 준 협력사에 소속된 형태로 근무해왔다.

이번 전환을 통해 해당 직원들의 급여와 복리후생이 기존 본사 직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장기근속포상 및 휴가비 신설, 경조사비 상향 지급 등 복리후생제도가 강화되고 협력사 근무 당시의 근속기간, 퇴직연금 등도 모두 승계된다.

앞서 SPC그룹은 지난해 7월부터 그룹 내 협력사 소속의 물류·노무·판매직 직원 2000명을 순차적으로 본사 소속으로 전환한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제빵기사 직고용 논란에 대한 해법으로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으로 파리바게뜨 가맹점 제조기사 5300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올해 1월 '노사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 밖에 SPC삼립 프레쉬푸드팩토리를 설립해 인천공항 제2터미널 컨세션사업 운영에 따른 신규 채용 등을 통해 추가로 700명 규모의 일자리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신규 채용하거나 협력사 직원의 소속 전환을 통해 창출한 일자리는 9000명이 넘는다는 게 SPC 측 설명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직접고용 확대와 신규 채용에 꾸준히 나설 계획"이라며 "관련 제도 및 근무환경 개선 등을 통해 고용의 양과 질을 동시에 끌어올리기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SW

pjy@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