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해물안성탕면' 출시 50일 만에 1800만개 판매 대박행진
상태바
농심 '해물안성탕면' 출시 50일 만에 1800만개 판매 대박행진
  • 성재경 기자
  • 승인 2018.10.30 11:30
  • 댓글 0
  • 트위터 386,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해물안성탕면은 지난달 출시 이후 첫 20일간 매출액이 30억원으로 전체 라면시장 11위를 기록했다. 사진 / 농심 


[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농심 '해물안성탕면'이 출시 50일 만에 1800만개가 판매되면서 라면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출시와 동시에 판매가 급증해 지난달 라면시장에서도 11위를 차지했다. '안성탕면'의 기본 브랜드 파워가 성과를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농심은 지난달 10일 출시된 해물안성탕면의 판매량이 국물라면 성수기(4분기)인 이달로 들어서면서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50일간(9월10일∼10월29일) 총 판매량은 1800만개로 최근 시장에 나온 신제품 중 가장 좋은 반응을 보였다는 게 농심 측 설명이다.

라면시장 순위에서도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해물안성탕면은 지난달 출시 이후 첫 20일간 매출액이 30억원으로 전체 라면시장 11위를 기록했다. 농심 관계자는 "한 달을 다 채운 10월 매출을 예상해보면 시장 톱10 진입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물안성탕면은 안성탕면 출시 35주년을 맞아 선보인 신제품으로 게, 홍합, 명태, 새우, 멸치, 미더덕 등 7가지 해물을 우려낸 것이 특징이다.

해물안성탕면의 인기는 라면시장 스테디셀러 제품인 안성탕면의 브랜드 파워에도 기인한다는 게 농심의 분석이다. 안성탕면의 친근한 이미지와 충성도 높은 고객층이 해물안성탕면으로 이어져 자연스럽게 판매로 연결됐다는 것이다.

농심 관계자는 "기존 안성탕면에 해물을 넣어 즐겨 먹는 소비자 트렌드를 읽은 것이 주효했다"며 "안성탕면 특유의 된장맛에 각종 해물로 맛을 살려 안성탕면 마니아층과 해물라면 소비층 모두에게 합격점을 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SW

sjk@economicpost.co.kr

Tag
#농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