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함경북도에 '물폭탄'...화대군 395㎜
상태바
北 함경북도에 '물폭탄'...화대군 395㎜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8.12 14:08
  • 댓글 0
  • 트위터 387,5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천군 179㎜-경성 145㎜-김책 118㎜ 등
함경북도-라선시에 12일까지 100㎜ 예보
함경북도 화대군의 한 다리에 물이 넘치는 가운데 주민이 자전거를 끌고 가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함경북도에 폭우가 쏟아져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물바다가 됐다.

조선중앙TV11일 밤 20시 보도를 통해 함경북도 바닷가의 일부 지역에 폭우가 내렸다며 이날 오후 6시 기준 화대군에 395, 명천군 보촌리에 179, 경성 145, 김책 118의 비가 내렸다고 전했다.

보도 영상에는 폭우로 완전히 물에 잠긴 거리에서 물길을 헤치고 나가는 차량, 우산을 쓰고 힘겹게 걸음을 옮기는 주민 등의 모습이 담겨있다.

TV“12일까지 함경북도 여러 지역과 라선시 등에는 100이상의 비가 예견된다고 밝혔다.

북한 기상수문국은 시간당 30만 되도 앞을 분간할 수 없고 누가 누군지 가려보기 힘든 정도라며 비가 12일까지 집중적으로 내려 경보를 발령했다고 전했다.

8월 하순부터 9월 중순 사이에는 태풍의 영향도 2~3회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지난 12일 함경남도에 평균 113, 곳에 따라 300의 비가 내리면서 주택 1170여 세대가 침수되고 도로 17000가 유실됐으며, 주민 5000명이 긴급 대피하는 피해를 입었다.

한편, 김덕훈 내각총리가 "함경남도의 큰물(홍수) 피해복구 사업을 현지에서 요해했다"며 "영광군, 신흥군, 단천시, 홍원군의 피해 지역을 돌아보면서 복구 전투를 힘있게 벌이고 있는 군인과 도 인민을 고무해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김 총리는 현장 협의회에서 신설 수해복구 컨트롤타워인 '큰물피해복구중앙지휘조'의 지휘를 현장에 밀착시켜 각종 문제를 수시로 해결하고 침수 농작물 피해 최소화 긴급대책을 세우는 문제, 향후 폭우와 홍수에 대비하기 위한 사전준비 병행 문제 등을 논의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