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중개업소 58% "하반기 집값 하락할 것"
상태바
전국 중개업소 58% "하반기 집값 하락할 것"
  • 성재경 기자
  • 승인 2022.08.02 15:32
  • 댓글 0
  • 트위터 386,07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硏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금리'가 변수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전국 공인중개사들 중 절반 이상이 올해 하반기 집값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토연구원은 2일 발간한 '부동산시장 조사분석'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분석에는 △부동산시장 종합지수로 바라본 부동산시장 △2022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2022년 하반기 주택시장 영향 요인 △부동산시장 변화와 진단 등을 담았다.

연구원은 지난 6월 일반가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을 대상으로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일반가구에서는 전국 기준 주택가격 전망을 묻는 질문에 '변화없음(40.3%)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상승(23.7%)보다는 하락(36%)을 내다보는 이들이 많았다. 특히 대전(55.2%), 세종(53.3%), 대구(46.6%) 등에서 하락 응답률이 비교적 높았다. 서울은 35.4%, 경기 38.7%, 인천 44% 등을 나타냈다.

중개업소에서는 전국 기준 집값 하락응답 비중이 57.6%(다소 하락 53.4%, 크게 하락 4.2%)로 높았다. 인천(76.6%), 대구(73.3%), 부산(64.3%) 등에서 하락 전망이 많았다. 서울은 54.7%이었다.

주택시장에 가장 크게 영향을 줄 요인은 금리수준(일반가구 49.2%, 중개업소 60.8%)이 꼽혔다.

지난 2분기 부동산시장 종합지수는 전분기 보합국면에서 하강국면으로 전환했다. 전국 87.9%, 수도권 87.1을 기록했다. 지수는 지난해 6월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 5월 이후 하강국면에 진입했다.

2분기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심리지수는 보합국면을 지속했다. 지수는 전분기 대비 6.3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은 7.2%포인트, 비수도권은 5.5%포인트씩 내렸다.

전국 주택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전분기보다 6.6포인트 하락했지만 보합국면은 유지됐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각각 7.6포인트, 5.8포인트 떨어졌다. SW

sjk@economicpost.co.kr

Tag
#집값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