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항일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
상태바
김일성 항일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4.22 09:15
  • 댓글 0
  • 트위터 412,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사랑방, 8권 세트 국내 처음
북한 원전 그대로 옮겨 논란예상
김승균 “항일투쟁은 남북의 역사”
김일성 회고록인 '세기와 더불어' 사진=
판매 중인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사진=예스24 캡처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일성 주석의 항일무장투쟁사를 다룬 세기와 더불어가 최근 8권 세트로 국내에서 처음 출간됐다. 북한에서 출간된 원전을 그대로 옮긴 이 책은 이적표현물이라는 판결을 받아 논란이 예상된다.

김일성 주석이 저자로 표기된 8권짜리 세트 세기와 더불어4000쪽으로 28만원이다. 현재 교보문고, 예스24 등 국내 대형 서점에서 판매 중이다.

이 책을 출간한 민족사랑방은 사단법인 남북민간교류협의회 명예이사장인 김승균 씨(82)가 지난해 등록했다. 김 씨는 사상계 편집장이었던 1970오적필화 사건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세기와 더불어1992415일 김일성 80회 생일을 계기로 19921997년 평양 조선노동당 출판사에서 대외선전용으로 발간됐다. 민족사랑방은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해방되는 그날까지 중국 만주벌판과 백두산 밀영을 드나들며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던 생생한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민족사랑방이 펴낸 '세기와 더불어'. 사진=예스24

김승균 씨는 남북이 화해하고 통일로 나아갈 계기가 필요하다. 항일투쟁은 남북이 같이한 역사이기에 이를 알리고자 책을 출간했다고 말했다.

2011년 대법원은 정부 허가 없이 방북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모 씨가 소지한 세기와 더불어가 이적표현물에 해당해 국가보안법을 위반했다고 판결했다. 간행물윤리위원회의 유해 간행물 심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유해 간행물로 결정되면 수거, 폐기된다. 지난해 출간된 조선족 작가 유순호 씨가 쓴 김일성 19121945’에서는 세기와 더불어에 대해 왜곡, 과장, 오류가 100곳이 넘는다고 지적했다.

김 씨는 세기와 더불어의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고 여겨 출간한 것은 아니다. 사실 여부는 함께 따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책 소개에서 이 책의 출판이 민족의 고귀함을 일깨우고 남북화해의 계기가 된다면 더 말할 나위가 없겠다. 판매 수익금은 통일운동기금에 사용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