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6년 공석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임명
상태바
바이든, 6년 공석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 임명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3.01.24 12:53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노동국서 16년 근무 北인권 문제 다뤄
한국어·불어 구사...상원에 인준요청서 보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년 공석인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를 임명했다. 사진= AP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년 공석인 북한인권특사에 줄리 터너를 임명했다. 사진= AP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미국 정부가 지난 6년 동안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했다.

23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과장을 대사급인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포함해 전례 없이 많은 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도발을 감행하고 제7차 핵실험 준비까지 마친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그동안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한 것은 앞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함께 인권문제를 적극 제기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터너 과장은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면서 북한인권 문제를 주로 다뤘고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적이 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실무급에서 오랜 기간 협의한 경험이 있고, 북한인권특사실 특별보좌관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불어와 한국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상원에 터너 북한인권특사에 대한 인준요청서를 보냈다. 대사직은 대통령 지명 뒤 상원의 임명동의가 필요하다.

북한인권특사는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이다. 2004년 10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됐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