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고위험군 mRNA 백신 추가 접종 검토 중
상태바
政, 고위험군 mRNA 백신 추가 접종 검토 중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8.09 16:14
  • 댓글 0
  • 트위터 386,9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돌파감염 잇따라, 치명률 오를수도
부스터샷 시기는 미정…"항체가 조사後 결정"
일러스트=뉴시스
일러스트=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고령층과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에게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으로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9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고위험군에게 mRNA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고령층이면서 기저질환이 있어 요양병원·시설에서 치료받고 있는 분들은 면역 형성율이 낮고 면역 중화항체가 수치도 낮을 수 있기에 3차 추가 접종의 필요성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다만 언제 (추가접종)하는 게 적절한 지에 대해서는 2차 접종 완료 후 진행하게 될 항체가 조사의 근거를 보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했다.

당국의 이같은 검토 결정은 최근 요양병원·시설에서 권장 횟수 백신 접종을 마치고도 2주 뒤 감염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고위험군이 주로 머무는 요양병원·시설에서의 돌파감염은 지역사회 내 돌파감염에 비해 위중증 및 사망 위험이 훨씬 높다.

정 청장은 "돌파감염이 증가하고 있지만 위중증으로 발생한 환자의 비율은 1%, 사망은 1~2명 정도로 (매우 낮게) 보고가 되고 있다"면서도 "돌파감염이 생기더라도 예방접종은 반드시 받는 게 필요하다. 1차 접종만으로 입원이나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80~90% 이상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특히 "최근 굉장히 고령이면서 기저질환이 많은 요양병원·시설에서 돌파감염 사례가 많이 늘고 있다"면서 "기저질환이 없는 20~50대가 주로 확진되는 지역사회 돌파감염과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요양병원·시설의 경우 밀폐·밀집된 환경 속에 다인실로 운영하고 (환자의)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특수성이 있다"며 "지역사회보다 돌파감염 발생률과 발생했을 때의 집단 전파 위험이 훨씬 높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를 관리하는 최대 목표가 사망과 위중증 사례를 줄이고 의료시스템 과부하를 예방하는 것이기에 그런 목표를 기준으로 (추가 접종을)판단할 것"이라며 "(더불어)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와 (확진자)조기 발견을 위한 선제검사 등 다양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정리되면 말씀(발표) 드리겠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