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엄격한 코로나 백신 접종 강화 방안 마련
상태바
미국, 엄격한 코로나 백신 접종 강화 방안 마련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09.10 07:23
  • 댓글 0
  • 트위터 387,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방근로자, 대규모 고용주, 의료직원에 새 백신 규칙 적용
100명 이상인 모든 사업체에 예방접종 의무화
학교 교사와 교직원에 대한 예방 접종도 반드시 실시
사진=AP
사진=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미국은 ‘코로나19’ 급증을 억제하기 위해 연방 근로자, 대규모 고용주 및 의료 직원에게 엄격한 새 백신 규칙을 적용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새로운 규칙은 최대 1억 명의 미국인에게 적용될 수 있으며, 이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강력한 조치다.

바이든은 9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미국은 내가 취임했을 때인 7개월 전보다 훨씬 나아졌지만 두 번째 사실을 말해야 한다. 우리는 힘든 상황에 있으며 한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노동부에 직원이 100명 이상인 모든 사업체에 직원이 일주일에 한 번 예방 접종을 받거나 검사를 받도록 요구할 것을 지시했다. 회사는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직원 1인당 수천 달러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 모든 공무원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도록 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으며, 정기적인 검사를 거부할 수 있는 옵션은 없다. 또한 연방 정부와 거래하는 계약직 직원에게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도록 지시하는 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또한 연방 헤드스타트​​프로그램의 30만 교육자에게 예방 접종을 요구할 것이며 주지사에게 학교 교사와 교직원에 대한 예방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로부터 기금을 받는 시설의 1,700만 의료 종사자에게 완전한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며, 그 권한을 전국의 병원, 재택 요양 시설 및 투석 센터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로 고용주는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위한 유급 휴가를 제공해야 한다. 기업이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위반 건당 최대 1만 4,000달러의 상당한 벌금을 내야한다.

기업에 필수 공급품을 제조하도록 강요하는 전시 조치인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은 신속한 테스트 생산을 가속화하기 위해 발의될 것이며 행정부는 미국 보건소에 2,500만 건의 무료 테스트를 보낼 계획이라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또 교통안전청은 기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승객에 대해 과태료를 두 배로 늘릴 계획이다. 대규모 유흥업소에 입장을 원하는 고객에 대해 백신 접종 증명서나 음성 테스트를 요구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다.

ABC 뉴스/워싱턴 포스트가 8월 말에 실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2%가 바이든이 팬데믹에 대처하는 방식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9월 20일 성인에게 3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고위 보건관리들은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검토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백악관에 경고했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17일 코로나19 추가접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SW

jma@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