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불복하라며 법무부 관리들에 ‘공갈’
상태바
트럼프, 대선 불복하라며 법무부 관리들에 ‘공갈’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07.31 07:48
  • 댓글 0
  • 트위터 387,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장관 대행과 차관에 "부정선거 말하라"
말 안들으면 “교체 하겠다” 협박
사진=AP
사진=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과 관련한 심각한 부정행위가 드러났다.

3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해 12월 27일 제프리 로즌 당시 법무장관 대행과 법무차관 리처드 도노휴에게 "선거가 부패했다고 말하고 나머지는 공화당 하원의원에게 맡기라"고 말했다.

하원 감독 위원회에 제공된 통화내역 메모를 보면 트럼프가 여러 주에서 유권자 사기에 대한 거짓 주장을 계속해서 밀어붙인 방법을 보여준다.

트럼프는 "사람들이 화를 내고 있다"고 말했고, 무대응에 대해 법무부를 비난했다. 또 "우리는 이것이 불법적이고 부패한 선거였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말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로젠과 도노휴는 트럼프에게 "우리는 우리의 일을하고 있다. 당신이 얻는 정보의 대부분은 거짓이다“고 반박했다. 메모에는 미시간에서 개표 오류율이 68%라는 트럼프의 잘못된 주장에 대한 언급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실제로는 0.0063%, 즉 15,000분의 1에 불과했다.

트럼프는 "너희들은 내가 하는 방식으로 인터넷을 팔로우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메모는 트럼프가 조 바이든에게 11월에 패배한 것을 뒤집기 위해 선거 사기에 대한 자신의 거짓 주장을 지지하도록 법무부에 압력을 가하려는 노력의 최신 증거다. 이러한 노력은 이제 바이든의 선거 승리 인증을 막으려는 친트럼프 지지자들에 의해 자행된 1월 6일 국회 의사당 공격을 조사하는 하원조사 위원회의 주제다.

캐롤린 말로니 하원 감독위원회 의장은 성명을 통해 "이 손으로 쓴 메모는 트럼프가 미국 최고의 법 집행 기관에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뒤집기 위한 조치를 취하도록 지시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지난해 경합주인 조지아의 주지사와 국무장관에게도 전화를 걸어 대선 사기를 밝혀내라고 압박을 가해 수사 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중 로젠을 대신해 법무장관 대행으로 임명하라고 촉구했던 제프리 클라크 당시 법무차관보로 교체할 수 있다고 공갈을 치기도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